김부겸 이어 박영선도 당대표 불출마…추미애ㆍ송영길 양자구도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더불어민주당의 당권 주자가 좁혀지고 있다. 김부겸 의원에 이어 박영선 의원도 24일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추미애ㆍ송영길 의원의 양자구도가 유력해졌다. 남은 변수는 이종걸, 김진표, 신경민 의원의 출마 여부다.

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초선 시절부터 해왔던 경제민주화, 경제 불평등 해소를 위해 더 많은 시간을 써야 할 것 같다”며 당 대표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김부겸 의원에게 당권을 권유할 때 이미 전 (경제민주화 등) 이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을 한 상태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앞서 김 의원과 당권 후보 단일화 논의를 진행했었다. 논의에 앞서 이미 불출마를 결심했다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선, “김 의원이 어떤 선택을 하든 존중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에 이어 박 의원도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더민주 당권 경쟁은 앞서 출마를 선언한 추미애ㆍ송영길 의원의 양자구도가 유력해졌다. 더민주 내에서 자천타천 당권 후보로 거론된 인물은 이들 의원 외에 이종걸, 김진표, 신경민 의원 등이 있다. 한 더민주 초선 의원은 “현재까지 추 의원이나 송 의원 외에 선거운동 등의 이유로 접촉해 온 후보는 없다”고 전했다.

현재로선 양자구도가 유력하지만, 나머지 후보가 막판 출마를 결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의원은 김부겸 의원이나 박 의원과 함께 단일화 후보 출마를 논의해왔다. 김진표 의원은 “7월 초까지 결정하겠다”고 출마 여부를 유보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