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민 부인, “김성민 ‘죽겠다’는 말 자주해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김성민이 24일 새벽 자살을 시도해 중태에 빠진 가운데 김성민이 평소에도 아내에게 “죽겠다”는 말을 자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세계일보는 김성민이 오전 1시 55분께 서울 서초구 자택 내 샤워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사건 발생 불과 40분 전 경찰은 김성민 부부의 다툼으로 신고를 받아 김성민 자택에 출동했다. 김성민과 한차례 다툰 김 씨의 아내는 “친척 집에서 자겠다”며 자녀를 데리고 집을 빠져나왔다.


이후 김성민의 아내는 “평소 김 씨가 술을 먹으면 ‘죽겠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내가 없는 사이)남편이 다른 마음을 먹을까 걱정된다”고 경찰에 김성민의 신변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재차 김성민의 자택으로 출동한 경찰이 자택 샤워실에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인 김성민을 발견해 김 씨를 즉시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김 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인공호흡기를 착용하는 등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