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국방위원장 “포천 영평사격장 주민 피해 조속히 해결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새누리당, 포천ㆍ가평)은 23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이길연 포천시 군관련시설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을 찾아 격려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포천에 위치한 주한미군 영평사격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다. 주변지역 주민들은 오발사고와 소음, 분진의 피해를 수십 년 동안 겪어오고 있다. 특히 최근 1년 동안 6번의 오발 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은 불안에 바진 상태다.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은 23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이길연 포천시 군관련시설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을 찾아 격려했다.

김영우 위원장은 이날 현장에서 “지난 수십 년 간 국가안보를 위해 피해를 감수해 오신 주민들이 오발사고 이후에 더 불안해하고 계시다”며 “피해 주민들의 요구 사항이 최대한 반영돼 안전문제 대책이 마련되고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방부와 미군에 지속적인 요청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2일에는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을 만나 영평사격장 주민 피해 대책 마련 추진사항에 대한 대면보고를 받았다. 이어 24일에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함께 ‘미2사단’을 방문, 영평사격장 주민 피해 대책을 강력하게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를 비롯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 SOFA 합동위원회 신재현 한국 측 위원장, 외교부, 국방부 관계자를 직접 만나 포천 영평사격장 안전대책 강구를 지속적으로 요청해 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