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직접 거론한 우상호, “무기 개발하고 좋아하는 걸 보니 판단 잘못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무기를 개발하고 참모와 끌어안고 좋아하는 걸 보니 김정은이란 사람의 판단이 잘못된 것 아닌가 싶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야권 지도부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비판한 건 이례적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부 보고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무기개발에만 몰두하는 모습이 개탄스럽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무기개발에만 열을 내선 세계 속에서 결코 체제를 유지하고 존중받을 수 없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정은 노동당위원장 이름을 직접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김정은이란 사람의 판단이 잘못된 것 아닌가 싶다”며 “조속히 국제사회와 함께 발맞춰서 체제를 개혁ㆍ개방으로 끌고 가 경제문제에 집중하는 북한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정부의 명확한 설명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국방부의 발표를 보면 성공인지 실패인지 확실하지 않다는 느낌이 든다”며 “미국이나 일본은 성공으로 발표했다. 국민은 국방부 발표가 맞는지 미국ㆍ일본이 맞는지 헷갈릴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 일봉에선 성공이라 발표했는데 왜 국방부는 애매모호한 답변을 취했는지 설명을 들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남한을 상대로 한 무기개발인지, 미국을 상대로 한 무기개발인지도 명확히 판단하기 어렵다”며 “국민이 자꾸 이런 상황을 겪다 보면 안보의식이 희미해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