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비대위 기대할 게 없어, 사무총장 누가 해도 상관 無”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이 최근 사무총장 해임 논란을 겪은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를 두고 “이제 비대위에 기대할 게 별로 없기 때문에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사무총장이라면 누가 해도 상관없다”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권성동 사무총장의 자진사퇴 과정이)자연스럽지 않았고 국민들의 생각하고는 괴리가 많이 있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희옥 비대위원장은 최근 비대위의 무소속 의원 일괄복당 결정에 반발해 권 사무총장 교체를 요구했다. 권 사무총장은 “명분이 없다”고 거부했지만, 지난 23일 김 위원장이 사무총장 교체 이유를 복당 문제가 아닌 “당무 보좌에 대한 견해차 때문”이라고 발표한 뒤 사무총장직을 자진 사퇴했다.


나 의원은 일련의 사무총장 교체 과정에 대해 “정진석 원내대표의 (김 위원장을 향한) 사과가 있었으면 그것으로 마무리하는 게 낫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자연스럽지 않은 일이 자꾸 반복되면서 ’아직도 새누리당 정신 못 차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비박계 권 사무총장이 물러난 뒤 친박계인 김태흠 제1사무부총장이 권한대행을 하는 안을 두고는 ”사무총장을 임명하지 않고 부총장이 대행하는 체제는 맞지 않다’며 “빨리 후임 사무총장을 인선하고 한 달 동안 전당대회 (준비를) 잘 치르는 수순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8월 9일 개최된다.

나 의원은 김 사무부총장을 권 사무총장과 함께 교체하는 것도 부정적으로 봤다. 그는 “더 이상 이 논란을 키울 필요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