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中옌청 대형우박 동반 토네이도로 78명 사망

[나라밖] ○…23일 중국 장쑤(江蘇)성 옌청(鹽城)에서 폭우와 우박을 동반한 토네이도로 78명의 주민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현지시간)부터 3시간여 동안 옌청시 푸닝(阜寧)현 일대 산업단지에 우박을 동반한 토네이도로 한 공장이 무너져 78명이 숨지고 200여명이 중상을 입었다.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해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중에서도 푸닝현 아터스(阿特斯) 태양광전력의 4만㎡ 부지의 공장이 붕괴에 가까운 피해를 입었다.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유독성 화학물이 인명피해를 키운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지 당국은 500여명의 소방대원을 투입해 공장에서 일하던 7명을 구조하고 300여명을 대피시키는 등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당시 토네이도의 풍속은 초속 56.1∼61.2m에 이르는 17급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국가기상청이 정한 풍속 등급은 17급이 가장 강하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