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남서부 지역 극장서 총격…일부 부상·범인 사살 “테러 아니다”

[헤럴드경제]독일 남서부 헤센주(州)에 있는 피에른하임지역 영화관에서 복면한 남성이 총격 사건을 일으켰다가 진압에 나선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2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복면한 남성이 어깨에 탄띠를 두르고 공포탄을 쏘면서 극장에 진입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여러 명이 부상했다.

이 용의자는 극장에서 인질극을 벌이다가 사살됐다.

그러나 문제의 남성이 실제로 실탄을 미리 준비하고서 쐈는지, 그리고 몇몇 부상이 그런 총격에 의한 것인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다만, 대중지 빌트는 앞서 최소한 25명이 부상했다고 전했으나 이는 (진압 등에 사용되는) 최루가스에 의한 것이라고 확인했다.

dpa 통신도 이후 20명에서 최다 50명까지 부상한 것으로 보인다는 지역 매체의 보도를 인용했다. 하지만 이 통신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테러 사건이 아니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