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한강공원서 날린다…25일 광나루 드론공원 개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한강공원 잔디밭에 드론을 날릴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 서울시는 25일부터 광나루 한강공원 모형비행장 일대 잔디밭 2만7000㎡를 ‘한강 드론공원’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모형비행장 앞 평평한 잔디밭에 마련된 한강드론공원에서 별도의 승인 절차 없이 12kg 이하의 드론을 150m 미만 상공에서 자유롭게 날릴 수 있다.

드론 이용 편의를 돕기 위해 드론공원 입구에 안내 표지판과 드론 레이싱 장, 안내센터 등을 갖추고 한강 드론대회도 유치할 계획이다.

드론공원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8시~오후 4시다.


개인 이용자는 최대 3시간 단위로 예약 가능하며 최대 30명까지 이용가능하다.

예약은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할 수 있다. 개인은 무료며 선착순으로 접수된다. 단체의 경우에는 사용일 기준 100일전부터 최소 20일전까지 신청하고, 장소사용 승인 후 이용가능하다.

앞으로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드론 등 첨단 기기의 시험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한국모형항공협회와 이날 오후 1시부터 ‘한강 드론공원’ 개장 행사를 개최한다. 한강거리예술가의 공연과 드론 레이싱, 비행시연, 모형비행기(고정익 드론) 시연 등을 볼 수 있다.

황보연 한강사업본부장은 “비행금지구역, 비행제한구역, 관제권 등 드론비행 제약이 많아 드론공원을 만들었다”며 “앞으로 한강 드론공원에서 시민들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드론 비행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