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주총 D-1] 신동주 측 “종업원들의 눈과 귀를 막지 말라”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이끄는 SDJ 코퍼레이션 측이 “사실상 경영진이 주주권을 행사해 온 종업원지주회의 의결권 구조는 반드시 타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DJ 코퍼레이션 측은 24일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홀딩스 대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불법적인 경영권 찬탈 과정, 한국에서의 비리 등 사실을 깨달은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이 속속 지지 의사를 밝히고, 롯데그룹 경영정상화 모임에 동참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의 바람이 부당하게 침해됐던 종업원지주회의 주주 권리도 바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SDJ에 따르면 롯데그룹의 의결권은 경영진이 행사한다. 종업원지주회는 약 130명의 회원으로 구성돼 있지만, 의사결정은 이사회가 결정한다. 이 의결권을 이사장이 경영진에게 위임한 구조다. 이에 종업원들의 의견은 경영진이 반영한다. 130명의 종업원 지주회 마저도 경영진이 임명해 실제 종업원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SDJ측은 “롯데홀딩스 종업원지주회의 경우, 회원들의 주주권 행사가 근본적으로 차단된 형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SDJ측은 “(종업원 지주회 내부에서) 신동주 회장에 대한 지지세력이 늘어가면서 부당한 주주권 행사를 바로잡을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며 “ 현재 내부 규약이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거쳐 주주 회원들의 의사가 정확히 주주총회에 반영될 수 있는 구조로 변경되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 전 부회장도 24일 “경영진이 아무리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의 눈과 귀를 막고, 강압하려고 해도 자신들의 비리와 불법적인 행위를 정당화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