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우량 고객 비율 2005년 이후 최저로 떨어져

신용등급

미국에서 ‘비우량 고객’을 의미하는 서브프라임 등급 고객이 2005년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신용평가회사인 피코(FICO)에 따르면 지난 4월 미국 성인 중 서브프라임 등급은 20.7%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6년 연속 낮아진 것으로, 이 회사가 신용등급을 매기기 시작한 2005년 이후 최저다.이 회사는 신용 점수(최고 850점)가 300점 이상 600점 미만인 고객을 서브프라임 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서브프라임 등급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이후 대출금 미상환과 신용카드 연체가 속출하면서 늘어나기 시작했다.

2010년에는 25.5%까지 치솟아 4명 중 1명꼴로 비우량 등급을 받았다.서브프라임 등급 감소는 미국의 경기 회복과 저금리 정책 등과 관련돼 있다.

미국은 금융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을 펼쳤고 그 결과 실업률은 4.7%로 낮아졌다.2009년 하반기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내려간 것으로 그만큼 고정적인 수입의 미국인이 많아졌다.미국의 임금상승률도 2%에 이르러 미국인들의 주머니 사정을 좋게 했다.또 제로(0) 수준의 초저금리정책을 지속하면서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이 줄어든 것도 연체율을 떨어뜨리는 데 기여했다.월스트리트저널은 서브프라임 등급이 감소하면서 은행들이 자금을 운용할 수 있는 여력이 커졌다고 해석했다. 대출 기준을 완화하지 않고도 대출해 줄 수 있는 고객이 많아졌다는 의미이다.이는 또 미국인의 지출을 늘리고, 나아가 미국의 경기를 진작시키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질수 있다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