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 장맛비에 더위 주춤…밤부터 대부분 그쳐

[헤럴드경제]24일 서울 출근길 기온은 22도를 기록하고 있으며,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전남서해안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주요 지점 일강수량 현황(04시 현재, 단위 : mm)은 ▶진도 31.5 ▶안좌(신안) 29.0 ▶홍도 28.5 ▶목포 26.8 ▶영월 23.3 ▶음성 12.5 ▶태안 7.5 등이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서울·경기도를 시작으로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장마전선은 밤에 제주도남쪽해상으로 남하하면서 당분간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22도에서 26도로 어제보다 낮겠다.

예상 강수량(24일 05시부터 24시까지)은 ▶전라남북도 : 30~80mm(많은 곳 100mm 이상) ▶경기남부, 강원남부, 충청남북도, 경상남북도, 제주도산간 : 20~60mm ▶서울.경기북부, 강원북부, 제주도(산간 제외), 울릉도.독도, 북한 : 5~30mm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