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민, 자택서 자살 시도…혼수상태

[헤럴드경제] 대마초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김성민(43)이 24일 새벽 자살을 시도해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5분께 서울 서초구의 자택 내 샤워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김성민을 발견한 경찰이 119에 신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세계일보는 보도했다.

사건이 있기 40분쯤 전 김성민과 김성민의 아내 간 다툼이 있어 신고를 받은 경찰이 김성민 자택에 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민의 아내는 평소 김성민은 술을 먹으면 ‘죽겠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경찰에 신변 확인 요청했다.


병원에 입원한 김성민은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인공호흡기를 착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민은 2011년에도 필리핀에서 필로폰을 밀반입해 투약하고,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10개월 서울 구치소에서 복역을 마치고 지난 1월 출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