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메디앙스, 中 천진법인 설립 3주년…中 유아용품시장 ‘한류’ 선도

- 2015년 천진법인 매출 190억원··· 2013년 설립 원년 대비 매출 530% 성장
- 비앤비(B&B) 中 티몰 3년 연속 1위, 알비바바 ‘최고 인기 한국상품’ 선정
- 스킨케어 닥터아토(Dr.ato), 기능성식품 오앤오투(ONO2) 진출 통해 시장영역 확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보령메디앙스(대표 박세권)의 중국 현지법인인 천진상무유한공사가 설립 3주년을 맞았다.

보령메디앙스는 지난 22일 본사 중보홀에서 천진법인 직원들 및 본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천진법인 설립 3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초청된 천진법인 직원들 대상으로 우수사원 표창 및 인센티브투어 등을 진행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22일 보령빌딩 중보홀에서 천진법인설립 3주년 기념식을 마치고 보령제약그룹 김승호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보령제약 김은선 회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보령메디앙스 김은정 부회장(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보령메디앙스 박세권 대표(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등 보령제약그룹 임원들과 천진법인 현지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보령메디앙스 천진법인은 설립 이후 3년 간 자사 브랜드가 중국유아용품시장에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하고 매출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중요한 거점 역할을 해왔다. 설립 첫해인 2013년에 30억원을 시작으로 2014년 80억원, 2015년에는 190억원 매출을 올리며 원년 대비 530%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보령메디앙스의 글로벌 1위 유아생활용품 브랜드 비앤비(B&B)는 중국 최대의 쇼핑행사인 광군제(매년 11월11일)에서 2013년부터 3년 연속 유아생활용품 카테고리에서 1위에 올랐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 3년 연속 월매출 1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발표한 ‘최고인기 한국상품’에 선정되는 등 중국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보령메디앙스가 37년 간 국내 대표 유아용품 전문기업으로서 지켜온 올곧은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한다. 보령메디앙스만의 엄격한 생산공정관리를 통한 제품의 우수한 품질을 기본으로, 현지법인의 빠르고 정확한 마케팅 및 영업전략이 그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보령메디앙스는 임상의과학적 제품 개발을 원칙으로, 2010년부터 유해의심물질 30종을 자사제품에 사용하지 않는 ‘올곧은 육아캠페인’을 전개하며 소비자들에게 더욱 신뢰받고 있다.

김은정 보령메디앙스 부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것은 도전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는 것”이라며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시장에서 올곧은 제품을 통해 개척을 넘어 글로벌유아용품시장을 선도해 나가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보령메디앙스는 천진법인을 전략적 거점으로 하여, 이달부터 중국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수유용품브랜드 유피스(UPIS)와 올 하반기 진출 예정인 민감성 스킨케어브랜드 닥터아토(Dr.ato), 기능성 식품 전문브랜드 오앤오투(ONO2)가 중국 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천진법인과 지난해 6월 개소한 상해지사를 바탕으로 광주, 성도 2개 거점을 추가하고 중국시장을 4개축으로 세분화함으로써 중국전역을 아우르는 중장기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