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이중근 동생, 고흥만방조제 끝자락에 콘도.고급빌라 지을 듯

[헤럴드경제(고흥)=박대성기자] 부영 이중근 회장의 동생이자 썬밸리그룹을 일군 이신근 회장이 전남 고흥군에 10층 규모의 콘도미니엄과 고급빌라를 짓는다.

고흥군에 따르면 23일 군청상황실에서 이낙연 도지사와 박병종 고흥군수, 썬밸리그룹 이신근 회장, ㈜코팅코리아 오양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총 964억 원 규모의 고흥관광개발 조성사업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썬밸리그룹은 2018년까지 도덕면 용동리 고흥만방조제 일원 3만3447㎡ 부지에 600억 원을 투자해 지상 10층 규모의 대규모 숙박레저단지를 조성키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병종 고흥군수, 이낙연 전남지사, 썬밸리 이신근 회장. [사진제공=고흥군]

레저단지 본관에는 연회장과 라운지, 해수탕을 비롯해 콘도형 객실 203실을 배치하고, 145㎡ 규모의 고급빌라 15채를 별도로 건립하게 된다.

이외에도 야외 물놀이장, 해변 야영장, 다목적 공연장, 테마공원 등 다중 편의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썬밸리 그룹은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필리핀 등 3개국에 골프장, 리조트, 호텔, 워터파크 등을 운영하고 있는 국제적인 레저그룹으로 고흥군의 휴양 관광 중심지로의 변모가 기대되고 있다. 썬밸리 이신근 회장은 순천출신 이중근 부영회장의 동생이다.

이와함께 출향기업인 ㈜코팅코리아 오양근 대표도 2020년까지 364억 원을 들여 고흥군 동일면 봉영리 일원 29만8940㎡ 부지에 우주항공 교육체류형 종합관광지를 조성한다.

이곳에도 콘도, 해양펜션, 해수사우나, 조경공원, 수목공원, 조각공원 등 숙박과 휴양, 문화, 체험이 어우러진 해안관광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박병종 군수는 “우주센터 건립 이후 고흥관광 부흥이 시작돼 관광객이 넘쳐나는데 대형 숙박시설이 없어 그동안 아쉬움이 많았으나 오랜 숙원이던 체류형 대형 숙박시설이 확충됨으로써 앞으로 고흥관광산업의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