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비상]정부, 대응상황 긴급 점검…오늘 아침 거시경제금융회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영국의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가 종료되는 24일 오전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갖고 대응상황을 점검한다.

최상목 기재부 제1차관 주재로 열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금융ㆍ외환 시장 움직임을 점검하고 정부와 각 기관의 대응상황을 점검해 이것이 한국 시장 및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할 방침이다.

앞서 유일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상황점검 회의를 갖고 정부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사진설명=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렉시트와 관련, 기재부 간부들과 대응상황점검회의를 개최, 정부내 대응 계획 및 준비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브렉시트가 이뤄지더라도 영국과의 무역 및 금융분야 연계가 낮아 우리나라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도 “세계 경제에 중대한 하방 위험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은 불가피하므로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회의에서 브렉시트 가결 가능성에 대비해 긴장감을 갖고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필요 시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관계기관 합동 24시간 점검체계를 가동해 영국의 투표 상황과 시장 반응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도록 지시했다.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는 한국시간으로 24일 오전 6시 투표가 종료됐으며, 빠르면 오전 8시를 전후로 일부 투표결과가 공개되기 시작해 24일 정오에서 오후 3~4시 사이엔 투표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