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투표 이후]정부 “모든 수단 동원해 시장 안정, 실물경제 파장 차단”…긴급 대책회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정부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가 현실화하면서 국제금융시장이 패닉(공황) 상태에 빠지는 등 불안이 심화되자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외환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가용 가능한 수단을 모두 동원해 외환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는 등 시장 불안의 진화에 적극 나섰다. 최 차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브렉시트 결과가 우리 경제에 야기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특히 “주요 통화의 움직임과 외환시장, 외화자금시장, 외국인 자금 유출입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만큼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을 포함한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과 실물 관련 부처가 참여하는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을 즉시 가동해 국내외 경제와 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수시로 열고 필요하면 부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어 종합 대응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와 함께 “금융 변동성이수출 등 실물 부분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관련 부처와 협의를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이날 오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최 차관은 “당초 시장은 영국의 잔류를 예상했지만, 영국의 탈퇴로 결정됨에 따라 향후 영국 및 글로벌 금융시장의 상당한 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후속회의 배경을 설명했다.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에 대해서는 “글로벌 시장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므로 당분간 금융시장을 중심으로 부정적인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우리는 경상수지 흑자와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과 재정 여력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정부는 그동안 점검해온 상황별 대응에 따라 신속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국제공조와 관련해서는 “이번 브렉시트 결정에 대해 주요 7개국(G7)과 유럽중앙은행(ECB) 등이 공동으로 시장 안정화 조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우리도 한ㆍ중ㆍ일 국제금융기구와 국제공조를 통해 조속한 시장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