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메인 선택한 英]EU 잔류 52∼54%…캐머런 “모두에게 감사하다”(종합)

[헤럴드경제=신수정ㆍ이수민 기자]23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실시된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에서 EU 잔류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 마감 이후 나온 두 개의 여론조사에서 잔류 지지진영이 52~54%의 지지율로 탈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또 이번 국민투표에서 잔류가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에 영국 FTSE 지수도 시간외 거래에서 급등했으며, 파운드화도 지난해 12월 이후 가장 높은 달러당 1.5002달러까지 치솟았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투표 당일인 이날 투표자 4800명을 상대로 벌여 투표 마감 시간인 오후 10시(한국시간 24일 오전 6시)에 맞춰 공개한 최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EU 잔류가 52%, EU 탈퇴가 48%로 각각 나왔다고 스카이 뉴스가 보도했다.

이번 국민투표는 오차 범위 내 접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만큼 정식 출구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유고브의 이번 조사 결과는 사전 여론조사를 통해 확보한 응답자들에게 투표 당일 어디로 표를 던졌는지 물어서 나온 것인 만큼 찬반 진영이 이에 모두 촉각을 곤두세웠다.

또 다른 여론조사기관 입소스 모리가 투표 전날인 22일부터 당일인 23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잔류 54%, 탈퇴 46%로 잔류가 8%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벤 페이지 입소스 모리 최고경영자(CEO)는 23일 투표가 종료된 직후 트위터에서 “우리는 어제(22일)와 오늘(23일) 여론조사를 시행했으며 54% 잔류 대(vs) 46% 탈퇴로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이 기관이 영국 석간신문인 ‘이브닝 스탠더드’ 의뢰로 21일부터 투표 전날인 22일 밤 9시(현지시간)까지 1592명을 상대로 물었을 때는 잔류를 지지하는 응답자가 52%, 탈퇴 지지자는 48%였으나, 당일 조사가 포함된 여론조사에선 잔류지지가 더 늘었다.

개표는 382개 개표센터에서 진행되며 이들 지역별 개표 결과는 24일 새벽 0시 30분(한국시간 오전 8시30분)부터 차례로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최종 개표결과는 24일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3시)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잔류와 탈퇴 두 진영을 이끈 지도자들도 속속 입장을 표명했다.

EU 잔류를 주장해 온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투표 마감 후 트위터에 “영국을 유럽 내에서 더욱 강하고, 안전하고, 잘 사는데 투표한 이들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글을 올렸다.

반(反) EU를 주창하며 EU 탈퇴 운동에 앞장선 영국독립당(UKIP)의 나이절 패라지 대표는 투표 마감 뒤 스카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잔류 진영이 근소하게 승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패라지 대표는 “아주 놀라운 투표 캠페인이었다”며 “영국독립당과 나는 장래에 더욱 강해질 것이다”라고 EU 탈퇴 운동을 지속할 뜻임을 시사했다.

한편, 영국 파운드화는 유고브 조사 결과 발표가 나온 직후 파운드당 1.5달러를 돌파해 작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동안 파운드화는 EU 잔류 결과가 전망될 때 강세를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