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당무감사 앞두고 법사위원직 내려놔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각종 특혜 의혹으로 비판받아온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직을 내려놓았다.

서 의원은 이날 ‘법사위원을 사퇴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상임위 법사위원을 내려놓겠다”며 “이번 기회에 저를 제대로 돌아보겠다. 그리고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대하시고 신뢰해주셨는데 상처를 드렸다. 국민과 구민께 거듭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이 당무감사를 받기 전에 법사위원직을 사퇴한 배경에는 인턴으로 채용했던 딸이 로스쿨에 들어갔다는 점, 피감기관인 법조계 고위 관계자들과의 식사 자리에 변호사인 남편을 불렀다는 사실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친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한 데 이어 오빠를 후원회장과 회계책임자에 임명해 ‘가족 채용’이라는 비난을 한 몸에 받았다. 또 과거 당직자 시절, 동료 논문 표절 시비까지 불거지면서 ‘특권 백화점’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서 의원은 당초 과거 이력에 대해 ‘법적으로는 문제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추후 드러난 의혹에 비난이 거세지자, “그 모든 책임은 본인의 불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한편, 김종인 대표는 이날 비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이러한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을 지시했고 당은 추후 서 의원을 대상으로 당무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 의원은 추후 당무감사원에서 특혜 의혹에 대해 소명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