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브렉시트 대응 오후 2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헤럴드경제]정부가 영국의 브렉시트(Brexit) 가결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24일 오후 2시에 서울 은행회관에서 긴급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는 최상목 기재부 1차관을 비롯해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 서태종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한다. 


최상목 차관은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브렉시트는 세계 경제의 중대한 하방 위험요인이나 영향의 강도는 국가와 지역별로 차이를 나타낼 것"이라며 "당사국인 영국의 경우 새로운 균형으로 이행하기까지 금융, 실물경제 전반에 걸쳐 상당한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럽 경제도 영국과 무역, 금융 연계가 높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부정적인 영향이 확대될 것"이라며 "반면에 유럽 이외의 지역은 브렉시트에 따른 실물 경제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의미하는 브렉시트 국민투표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새벽 6시 종료됐다. 투표결과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에 발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