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등 위기가정 찾는다…내달 일제조사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춘희ㆍ사진)는 7월 한달간 아동학대를 비롯해 가정폭력, 빈곤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일제조사에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일제조사는 실직, 이혼 등으로 인한 경제적 곤란이나 우울증, 알콜 중독 등으로 가족들이 신체ㆍ정신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관련 정보가 없어 적절한 지원과 치료를 받지 못하는 위기가정을 구하기 위해 이뤄진다.

구는 먼저 보건복지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각종 공과금, 사회보험 등이 장기 체납된 216가구부터 조사를 진행한다. 전화 상담을 통해 체납사실에 대한 인지여부와 체납사유 및 추후 납부계획 등을 조사하고 방문 점검도 병행해 가구별로 알맞은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슈퍼ㆍ약국ㆍ부동산 등 다중이용시설 사업자 대상 면담조사를 통해 지역 내 아동학대 의심가구를 추린다. 이들을 활용한 신고 활성화를 위해 사업장에 아동학대 의심사례 및 신고방법이 안내된 홍보물을 비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복지서비스 수급권자 발굴과 위기가구 신고의무가 있는 통장, 복지분야 종사자를 대상으로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동학대는 ▷매일 같은 옷, 계절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을 때 ▷몸에 항상 상처와 멍자국이 있을 때 ▷귀가를 꺼리고 주변을 배회하는 경우 ▷극단적인 공격ㆍ위축반응을 보이는 경우 등에 의심 신고할 수 있다. 신고 접수 시 아동복지 담당자와 경찰이 해당 가정을 방문해 조사 착수해 학대사실이 확인되면 법적절차에 따라 처리된다.

구 관계자는 “최근 아동학대나 가정폭력은 극단적인 상황으로 이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하다”며 “단순 가정사로 치부하지 말고 다 함께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위기가정을 발굴하는데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