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A씨, 스타 MC 영입 내부정보로 부당 주식차익 의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유명 MC를 영입한 모 연예기획사 소속 아이돌 그룹 리드보컬 A 씨가 소속사 내부 미공개 정보를 미리 입수해 부당 주식 이득을 챙김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남부지검은 22일 유명 아이돌 그룹 리드보컬 A 씨와 그의 지인 B 씨의 주거지를 이달 초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7월 초 스타 MC C 씨가 자신의 소속사에 영입될 것이라는 소속사 내부 정보를 듣고 소속사 주식 4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며칠 뒤 모 연예기획사는 C 씨 영입 사실을 공개했고 회사의 주식은 급등했다. A 씨는 C 씨 영입 사실 공개 직후 사들인 주식을 전량 매도 해 약 2억 원의 이익을 챙겼다.

현재 검찰은 A 씨가 내부 관계자를 통해 미공개 정보를 미리 입수해 주식 매매를 했는지 등을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