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비밀’ 소이현, 이유리 바통 이어 받을까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천상의 약속’을 이어 또 하나의 격정 복수극이 매일 안방을 찾는다.

23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KBS2 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성효 KBS 드라마사업부 센터장, 이강현 PD, 소이현, 오민석, 김윤서, 정헌 등이 참여했다.

이강현 PD는 “사랑을 보고 진실을 보는 마음이 욕망과 성공을 이기는 백조와 흑조의 대비를 썼듯이 마음에 대한 이야기”라며 “일일극이 가지고 있는 극성 강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배신이 들어가는 진부한 스토리를 피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넣은 것이 “미스터리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사진=OSEN 제공]

‘여자의 비밀’은 아버지와 아이를 모두 잃은 여자가 백조에서 흑조로 변해 잃어버린 모든 걸 찾아가는 이야기다.

이강현 PD는 “복수를 깔고 있지만 복수가 아니라 잃어버린 가치를 되찾아오는 것”이라며 “누구를 괴롭히거나 헤치는 게 드라마에 나오지 않는다는 게 전작과의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공감대의 여지가 넓은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결혼 후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소이현은 “백조에서 흑조로 가는 뻔한 설정이어서 재미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시놉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이제는 결혼도 하고 아이도 있는 입장에서 공감대가 많이 형성 돼서 엄마의 마음으로 해보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이현은 극 중 아버지와 교통 사고를 당했다가 3년 만에 깨어나 아이 마음이를 되찾기 위해 강인한 여자로 거듭나 복수를 하는 강지유 역을 맡았다.

[사진=OSEN 제공]

강지유를 질투하고 그의 남자를 빼앗으려는 악역 채서린 역을 맡은 김윤서는 “드라마에서 악녀 역할을 잘 수행해야 된다는 걸 잘 안다”며 “이번 역할은 과거에 상처가 많았고 현재 상황을 벗어나고 싶어하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처해서 욕망의 결과는 결국 파멸이라는 걸 담고 있다”고 말했다.

오민석은 이 두 여자 사이에서 지유와 결혼까지 생각하다 서린을 만나면서 또 다른 삶을 살게 되는 유강우 역을 맡았다. “두 여성 사이의 중요한 갈등 요소에 있는 캐릭터”라며 “제가 좋아하는 여인의 아이가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내적 갈등을 가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27일 월요일 오후 7시 50분 첫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