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40명 가슴만진 50대 교사 구속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남 순천경찰서는 23일 자신이 가르치는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순천 모 중학교 교사 A(55)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5일 모 중학교 체육관에서 신체검사를 받던 3학년 여학생 40여명의 가슴 등을 손과 팔꿈치로 스치듯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학생들의 신체검사 과정에서 체지방 측정을 담당해 학생들의 자세를 교정한다는 이유로 이 같은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A씨는 “학생들의 자세를 교정해주려고 했을 뿐 추행한 것은 아니다”며 제기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