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날’ 밝은 영국…‘브렉시트 or 브리메인’ 결과는 언제

[헤럴드경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언제 결과의 윤곽이 드러나는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투표는 영국 시간으로 23일 오전 7시, 한국 시간으로 오후 3시에 시작됐다.
공식 출구조사는 실시되지 않아 결과 예측에 다소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여론조사 업체가 투표 참여자들에게 따로 물어 예측한 ‘예측 결과’를 투표 마감 직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

투표 마감되면 개표가 바로 진행돼 이르면 영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3시,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11시께 윤곽이 나올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 결과와 같이 ‘초박빙’ 상황이면 개표가 끝나는 오전 7시,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후 3시께에야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여론조사만으로는 결과를 예측하기 쉽지 않다. 조 콕스 의원 피살 이후 잔류 쪽 지지율이 다소 탄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으나 최근 여론조사 결과들을 보면 백중지세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더타임스의 의뢰를 받아 실시, 22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잔류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51%로 탈퇴 지지율 49%보다 2% 포인트 앞섰다. 20일 공개된 서베이션 조사에서도 EU 잔류 지지율이 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왔었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오피니움 온라인조사와 TNS 온라인 조사에서 EU 탈퇴 지지율이 잔류보다 각각 1%포인트, 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