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고리 1호기 영구정지 대비 안전성 점검 착수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 이하 원안위)가 고리 1호기의 영구정지를 대비해 안전성을 점검한다.

원안위는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2017년 6월 계속운전이 종료되는 고리 1호기의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신청서를 접수함에 따라 안전성 검토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원안위 측은 이번 안전성 검토 과정에서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방사성폐기물 계통 등 영구정지 이후에도 운영되는 설비의 안전성을 집중 확인할 계획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고리 1호기 영구정지 돌입 후 5년 내에 원안위에 해체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원안위는 해체에 따른 안전성을 심사해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고리 1호기는 지난 1972년 5월 건설돼 1977년 6월 임계에 성공한 국내 최초 원전이다. 내년 6월이면 설계수명(30년)이 만료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