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적극적 재정 보강할 것, 일자리 지키기가 하반기 경제정책 핵심”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하반기 경제정책의 핵심으로 ‘일자리 지키기’라고 말했다. 경제 활력제고를 위해 적극적 재정 보강 정책을 펴겠다고도 했다. 오는 28일 정부의 하반기 경제운영 계획 발표에 기업 구조조정과 경기 부양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이 어느 정도의 범위와 규모로 포함될 지 주목된다.

새누리당과 정부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마련한 ‘2016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당정간담회’에서 유일호 부총리는 “올해 하반기 경제 정책의 핵심은 일자리 지키기”라며 “일자리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기본 방향은 경제 활력 강화, 구조개혁, 리스크 관리 강화 중심으로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2016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당정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또 “적극적 재정 보강과 친환경 소비 투자 촉진 등이 부문별 활력 제고를 가져올 수 있지 않겠느냐”며 “기업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불가피하게 고용측에서 실업 등의 고통이 따를 수밖에 없다, 이것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지역 경제 위축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하반기 경제 운용 계획으로) 자영업자의 경쟁력과 대ㆍ중소기업 상생 등 민생 활력 방안도 마련하겠다”며 “(노동ㆍ공공ㆍ교육ㆍ금융 등) 4대 구조개혁의 추진동력을 재점화하는 것과 기업 구조조정이나 구조개혁이 신산업으로 연결되도록 하는 신산업 지원 강화 등을 담고 있다”고도 했다.

유 부총리는 국내로는 가계부채, 해외로는 미국 금리 인상ㆍ브렉시트 등을 리스크로 꼽으며, 이에 대한 관리 강화대책도 하반기 경제 운용 주요 계획으로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