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이창명, 또 거짓말 들통 “배터리 없어서…”

[헤럴드경제]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는 개그맨 이창명(46) 씨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사고 경위에 대해 거짓말 한 것이 또 드러났다.

서울 남부지검 형사4부(부장 오현철)에 따르면 이창명은 ‘사고 다음날 사업차 대전에 갔지만, 휴대전화의 배터리가 없어 전화를 받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과 달리 실제로 대전에 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창명은 음주 사실을 계속 부인, 사고 당일 방문한 병원 응급실 진료 기록에 소주 2병을 마셨다고 기재돼 있는 것에 대해서 ‘술잔을 입에 2번 댔을 뿐인데 2병으로 잘못 말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창명 측은 “응급실 진료 차트 이야기는 경찰로부터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면서 “음주사실을 숨기려고 도주했다는 게 상식에 맞지 않는다”라고 부인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주 이창명과 술자리에 동석한 지인도 불러 조사했다. 이창명의 지인은 “이창명이 술을 마신 것은 봤지만 얼마나 마셨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창명은 지난달 20일 자신이 몰던 차량으로 대로변의 신호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서 차량을 현장에 둔 채 도주했다.

이창명은 사고 직후 잠적 논란에 대해 “사업 투자 때문에 대전에 꼭 내려가 봐야 해서 바로 대전으로 갔다”고 해명, 음주 사실을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