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무더위에 ‘린넨’ 매출도 쑥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이른 무더위에 린넨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후덥지근한 장마 날씨에 여름 시즌 제품의 인기가 점차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여름 소재의 대표주자인 ‘린넨’ 제품의 판매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패션기업 세정의 라이프스타일 패션 전문점 웰메이드는 2016 봄ㆍ여름시즌을 위해 선보인 ‘린넨’ 제품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본격적인 한여름 시즌 판매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올 여름 매출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남성 캐주얼 인디안에서 선보인 청량한 터치감이 돋보이는 스트라이프 패턴 티셔츠와 모스핑크, 라이트블루 등 부드러운 컬러감이 매력적인 린넨 혼방 티셔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인기 아이템은 현재 상품이 출시되고 두 달이 채 되기도 전에 초두 물량 대비 판매율 60%를 넘어섰으며, 일부 리오더에 들어간 상태다.

웰메이드 관계자는 “올해 무더위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하며, 시원한 여름 소재 제품에 대한 고객의 니즈가 다양해 지고 있다”며, “린넨 물량을 전년대비 약 10% 정도 확대하고, 고급 린넨 소재뿐 아니라 구겨짐이 적고 착용감이 좋은 린넨 혼방 소재를 적용, 단조로움에서 벗어난 다양한 패턴을 반영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웰메이드는 인디안, 브루노바피, 데일리스트 등 대표 브랜드를 통해 올 여름 더위를 이겨낼 린넨 소재의 티셔츠, 셔츠, 재킷 등의 제품을 선보이며, 전속모델 정우성, 김성령 화보 속에서 다양한 여름 패션 스타일링을 제안하고 있다. 특히 린넨의 기능성은 물론, 적절한 소재 블렌딩으로 린넨의 장점은 살리되 구김은 줄이고 활동성은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