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지주회사 전환 재추진…“경영투명성ㆍ안정성 강화될 것”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일동제약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재추진한다. 지난 2014년에 지주회사 전환을 첫 시도했다가 불발된 이래 약 2년 반만이다.

24일 제약업계 등에 따르면 일동제약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위한 기업분할 안건을 상정, 의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분할 안건이 통과되면 일동제약은 4개 회사로 분산될 예정으로, 투자사업부문은 지주회사인 일동홀딩스가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일동홀딩스는 자회사에 대한 투자와 관리, 신사업 육성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의약품 사업은 일동제약이 담당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일동홀딩스가 지분 100%를 보유한 신규 자회사로 일동바이오사이언스와 일동히알테크를 설립, 이들 법인들이 각각 바이오 및 건강기능식품 사업과 히알루론산 및 필러 사업부문을 관장하도록 할 예정이다.

일동제약은 지난 2014년에도 지주사 전환을 추진한 바 있다. 당시 일동제약은 임시주총을 열고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지배구조개편안을 검토했으나, 당시 2대 주주였던 녹십자의 반대로 무산됐었다. 그러나 현재 녹십자가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한 상태로 반대세력이 사라진 상태다.

일동제약은 녹십자의 적대적 인수합병으로 홍역을 앓았으나, 이후 녹십자의 보유지분 29.4%를 우호관계인 썬라이즈홀딩스와 함께 20%를 인수하면서 보유지분을 충분히 확보했다. 이에 이번 기업분할 안건은 무리 없이 통과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향후 경영체제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일동제약의 주주현황을 살펴보면 윤원영 일동제약 회장이 6.42%를 보유, 특수관계인의 총 지분율은 54.56%로 절반을 넘고 있다. 이달 초에는 기재 정정 공시를 통해 썬라이즈홀딩스를 윤 회장의 특수관계인으로 포함하기도 했다.

일동제약은 지주사 전환을 통해 기업지배구조의 투명성과 경영권 안정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일동제약 창업주의 손자이자 윤원영 회장의 장남인 윤웅섭 사장의 경영권이 상당부분 안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일동제약 분할 이후 윤 사장이 핵심 사업장인 일동제약의 단독 대표를 맡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윤 사장은 2013년부터 이정치 회장, 정연진 부회장 등 전문경영인과 공동으로 대표를 맡아왔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기업분할을 통해 전문적이고 책임감 있는 경영체제가 구축될 것”이라며 “별다른 이슈가 없는 만큼 무난히 통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동제약은 지난 3월 한국거래소에 기업분할을 위한 상장심사 예비청구서를 제출해 4월 재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기업분할 기일은 8월 1일이다. 기업 분할 추진에 따라 오는 7월 28일부터 8월 30일까지 주식 매매거래가 정지된다. 신주 교부는 8월 30일, 변경 상장일은 8월 31일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