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기도’ 탤런트 김성민, 의식불명…“중환자실서 치료중”

오늘 새벽 부부싸움 뒤 욕실서 넥타이로 목맨채 발견돼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탤런트 김성민(43ㆍ사진) 씨가 부부싸움 뒤 욕실에서 자살을 기도해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김 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5분께 경찰 112에 김씨의 아들(18)로부터 “아버지가 어머니를 폭행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김씨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으로 출동했고, 부인 A(47ㆍ여) 씨는 “사소한 다툼”이라면서 사건 처리를 원하지 않으니 돌아가 줄 것을 경찰에 요구했다. A 씨는 아들을 데리고 집 밖으로 나온 뒤 경찰관에게 “인근에 있는 친지의 집에서 자겠다”고 말을 하고 떠났다.

A 씨는 10분쯤 뒤 다시 경찰에 전화를 걸어 “남편이 평상시 술을 마시면 죽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묘 “아까 다툴 때 남편에게 헤어지자고 했는데 혹시 남편이 딴 마음을 먹었을까 걱정된다”며 집에 들어가 확인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시 55분께 다시 김씨 자택으로 들어갔고, 욕실에서 넥타이로 목을 맨 김씨를 발견했다. 김씨는 곧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까지 의식은 없으며 맥박만 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자살 시도를 해 자택 인근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다”며 “왜 자살을 시도했는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씨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 기간 중 또 다시 필로폰을 투약해 구속 기소돼 징역 10개월을 살고 올해 1월 출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