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나 지속가능개발 연구대학 설립…EDCF 사업 추진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통해 아프리카 가나에 지속가능개발 연구를 위한 종합 국립대 설립사업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기존의 인프라 중심에서 벗어나 아프리카 국가의 자활능력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기획재정부는 24일 조원경 기재부 대외경제협력관이 지난 21일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가나의 세스 턱퍼 재무장관과 ‘한-가나 EDCF 정책협의’를 갖고 지속가능 개발 연구를 위한 국립대 설립사업에 EDCF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EDCF는 개발도상국의 경제발전을 지원하고 한국과의 경제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1987년 설치된 정책기금이다. 이번 사업은 가나 이스턴주 최초의 국립 종합대 건립 사업으로 학생 수용 규모는 2200여명이며 총 사업비는 1억7800억달러에 달한다.

조 협력관은 가나 정부의 조속한 사업추진 요청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2017년까지 사업이 승인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또 보건ㆍ에너지 분야에서 추가 사업을 발굴하는 등 2020년까지 가나 정부에 총 2억달러 규모의 EDCF 지원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사업은 기존의 단순 인프라 건설 중심의 대(對)아프리카 지원에서 벗어나 아프리카 국가의 자체적인 연구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자활능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키가 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기재부는 또 기존의 학과 차원의 대학이 아니라 국제사회가 채택한 지속가능 개발목표(SDGs)에 전념하는 종합대학을 설립한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기후변화 대응 및 녹색성장을 위해서는 개도국과의 협력이 불가피해 앞으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나라가 SDGs를 선도하는 이미지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 협력관은 23∼24일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에서 열린 EDCF 정책협의에서 향후 협력 분야를 선정했으며 아프리카개발은행(AfDB)과 아프리카 지원 협조 방안도 논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