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주재원 위로금 신청 접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통일부는 24일부터 개성공단 주재원 위로금 신청을 접수한다고 이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개성공단 중단으로 실직 상태에 있거나 휴업ㆍ휴직 등으로 실직 위기에 처해 있는 근로자에 대해 월 임금의 6개월분을 지급하고 안정적으로 고용되어 있는 근로자에게는 형평성을 고려해서 1개월치의 임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27일 제6차 정부합동대책반 회의에서 개성공단 근로자의 물적, 정신적 피해와 생계부담을 고려해 위로금 지급을 결정했다.

접수 첫날인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주재원 3명이 위로금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변인은 “위로금 신청 및 지급절차는 앞으로 근로자들의 고용상태가 상당기간 변동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올해 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라며 “정부는 근로자들이 위로금을 신청하는 대로 조속히 지급할 것이며, 이번 위로금이 근로자들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개성공단 기업의 유동자산 피해에 대한 지원금 신청 및 지급절차도 이날 시작됐다.

정 대변인은 “그간 기업들은 재고자산 피해지원이 경영 정상화를 위해 특히 중요하다며 시급한 지급을 요청해 왔다”며 “기업들이 선청서를 제출한 즉시 심사절차에 착수하여 조속히 지원금을 지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교육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없음에도 지원율 70%, 한도액 10억 원인 현행 교육보험제도를 준용해 재고자산 피해액의 70%에 대해 22억 원 한도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