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질 벤치클리어링’ 류제국·김강민, 벌금 300만원 봉사활동 120시간 징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경기 중 서로에게 주먹을 휘두른 류제국(33·LG 트윈스)과 김강민(34·SK 와이번스)이 제재금 300만원 징계를 받는다.

KBO가 23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그라운드 위에서 주먹을 휘두르며 벤치클리어링을 촉발한 류제국과 김강민에 대해 제재금 300만원과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12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지난 21일 맞대결서 류제국이 김강민에 몸에 맞는 공을 던졌고, 1루로 걸어가던 김강민이 갑자기 방향을 바꿔 마운드로 달려가며 서로 주먹을 휘둘렀다. 양팀의 벤치클리어링이 이어졌고 나광남 주심은 류제국과 김강민에게 퇴장 명령을 했다.


KBO는 ‘감독, 코치 또는 선수가 상대 선수나 심판원을 구타해 퇴장당했을 때 3백만원 이하의 제재금과 최고 3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내릴 수 있다’는 리그 규정 벌칙내규 2항에 따라 처벌 수위를 정했다.

한편 KBO는 같은날 마산구장에서 빈볼 시비를 부른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에는 엄중 경고 조치를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