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코트디부아르에 126번째 해외무역관 신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코트라가 서아프리카의 신흥 잠재시장인 코트디부아르의 최대도시 아비장에 126번째 무역관을 개설했다고 24일 밝혔다.

코트라는 23일(현지시간)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시내 라트릴 이벤트홀에서 ‘아비장무역관’ 개소식을 가졌다. 아비장무역관 개설로 코트라의 해외무역관은 전 세계 86개국 126곳으로 늘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태식 코트라 부사장을 비롯해 이용일 주코트디부아르 한국대사, 파트릭 아쉬 코트디부아르 경제인프라부 장관, 장루이 비용 코트디부아르 상업부 장관을 포함한 코트디부아르 정부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코트라와 코트디부아르 전경련(CGECI)은 상호 협력 MOU를 체결해 양국 기업 간 경제 교류협력 기반을 강화했다.

사진=코트라는 23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경제 강국 코트디부아르의 최대도시 아비장에 ‘아비장무역관’ 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이브라히마 씨쎄 코트디부아르 에너지공사 이사장, 실베스트르 쿠아씨 빌레 주한 코트디부아르대사, 쟝루이 비용 코트디부아르 상업부장관, 이용일 주코트디부아르 대한민국대사, 이태식 KOTRA 부사장, 파트릭 아쉬 코트디부아르 경제인프라부 장관,로맹 쿠아쿠 코트디부아르 교통부 국장, 바플라히 메떼 코트디부아르 전경련 사무총장.

코트디부아르는 2012년 이이후 매년 8% 이상 경제가 성장하는 등 서아프리카 최고의 경제 강국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경제개발계획 추진에 따른 사회간접자본 투자와 건설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 한전기술, 한라 등 국내 기업들이 발전소 및 도로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아비장무역관은 코트디부아르를 비롯해 시에라리온, 세네갈, 라이베리아, 감비아, 기니, 기니비소 등 서부 아프리카 중 8개국 지역을 관할해 우리 기업의 이 지역 시장 진출 기반 강화를 위한 교두보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파트릭 아쉬 코트디부아르 경제인프라부 장관은 “코트디부아르와 한국 간 경제협력을 통한 양국의 공동성장을 기대하며, 코트라 아비장무역관의 다양한 활동에 적극 협조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태식 코트라 부사장은 “이번 아비장무역관 개설로 코트디부아르라는 매력적인 프로젝트 시장에 우리 기업의 참여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유망할 것으로 전망되는 의료기기ㆍ제약, 건설기자재, 기계, 소비재 등의 시장에서도 우리 기업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