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콘정치] 새누리 ‘탈당파 일괄 복당’…승자는 서청원?

새누리당의 ‘탈당파 일괄 복당’ 논란이 권성동 사무총장의 자진 사퇴로 일단락된 가운데 “이번 사태의 진짜 승자는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닌 서청원 의원”이라는 분석이 정치권 일각에서 나온다. 무슨 얘기일까.

서 의원은 이달 초 여야의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야당이 국회의장직을 원한다면 줘버리라”며 막힌 물꼬를 튼 바 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의장은 집권 여당에서 배출하는 것이 맞다”, “원내 제1당이 배출하는 것이 관례다”라며 옥신각신하던 때다.

서 의원의 한발 물러선 결단은 ‘국회의장은 원내 제1당 소속 의원이 맡는다’는 확실한 선례를 만들었다. 이제 탈당파 조기 복귀로 새누리당은 7석의 의석을 추가로 확보, 원내 제1당의 지위를 회복(총 129석)했다. 앞서의 결단은 서 의원에게 ‘선물’로 돌아올 가능성이 커졌다.

실제로 정치권에서도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서 의원이 당선될 것으로 보는 전망이 우세하다.

내년 열릴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야당이 정권 교체에 성공한다 하더라도 새누리당이 “원내 제1당이 된 만큼 서 의원을 국회의장 후보로 내겠다”고 한다면 야권에선 막을 명분이 없어서다. 특히 서 의원이 현역 최다선(8선)인데다, 난항을 거듭하던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큰 형님 역할을 톡톡히 한 것을 감안하면 그가 ‘국회의장 후보 0순위’라는데 여야의 이견이 있을 수 없다.

서 의원이 앞서 “비대위의 (일괄 복당) 결정에 따라야 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사정을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반면, 일괄 복당 결정에 직접 참여했던 김 비대위원장은 ‘상처’만 입은 양상이다. 뒤늦은 칩거와 명분 없는 권 사무총장 해임 요구 등으로 리더십이 상당히 훼손됐다. 권 사무총장의 후임 인선과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을 두고 친박과 비박의 갈등이 재발하면 ‘혁신이 아니라 퇴보의 불씨가 됐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처지다. 

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