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선 시작도 못했는데…폴크스바겐 자국서 370만대 리콜 착수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지난해 디젤 배출가스 조작 사태가 터진 지 9개월 만에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국인 독일에서 리콜 승인을 받았다. 국내에서 리콜계획서조차 승인받지 못한 것과 달리 자국에서 리콜에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지지부진한 국내 리콜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22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주주 3000여명을 대상으로 열린 56회 연간 총회에서 마티아스 뮐러 폴크스바겐 그룹 회장은 “ KBA(Federal Motor Transport Authority)가 주요 모델인 골프 100만여대에 대해 최근 리콜 승인을 내렸다”며 “이에 따라 폴크스바겐 파사트ㆍ티구안, 아우디 A3ㆍA4ㆍQ5 등을 포함해 총 370만대 이상의 차량도 리콜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승인으로 폴크스바겐 그룹은 리콜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다음주부터 리콜 대상 차주들은 리콜에 대한 공지를 받게 되고, 결함을 시정할 수 있는 작업장으로 안내받게 된다.

문제가 된 차량들이 독일에서 리콜에 들어가면서 세 차례나 리콜 계획서가 보류됐던 국내에서 다시 리콜 업무가 재개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앞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환경부에 리콜계획서를 냈지만, 조작을 의미하는 ‘임의설정’을 계획서에 명기하지 않아 연달아 반려됐다.

세 번째까지 반려되면서 아예 원점으로 돌아가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다만 독일 당국이 리콜을 승인한 점은 환경부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당초 환경부는 국내에서 서둘러서 리콜을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해외 상황을 참고한다는 입장이었다.

관건은 임의설정을 두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환경부가 접점을 찾을 수 있는가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