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제임스 김 사장 “사내 불법행위 단호히 대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이 최근 불거진 노조의 채용비리와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김 사장은 23일 전체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 서신을 통해 “회사와 관련된 어떤 불법행위나 관행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그러면서 “올해 초 한국지엠 최고경영자로 부임한 이후, 지속적으로 사내 규정과 윤리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며 “한국지엠의 모든 임직원은 그 어떠한 부적절한 관행이나 부정 행위도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그릇된 행동이 조직 전체에 부정적인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달라”며 “내수 판매가 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판매 성장세를 지속해 나가기 위해서 직원들의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국지엠은 지난 1일 회사 직원들에게 지급할 물품을 납품받는 과정에서 업체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전 부사장과 노사협력팀 상무등 전ㆍ현직 임원 2명이 검찰에 구속됐다. 또 검찰은 최근에는 노사 주요 인사들이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채용 과정에서 수천만원씩을 주고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측은 이와 관련 “현재 검찰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이와 더불어 외부 감사 기관을 통해 이번 상황에 대한 세부 내용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