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장관 “사드로 북한 무수단 요격 가능”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4일 “북한 무수단 미사일을 사드로 요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무수단 미사일 관련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장관이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후 사드의 효용성을 처음 언급한 것이어서 향후 주한미군 사드 협의가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사드의 요격 미사일 비행속도는 마하 7~8에 이르는데 사드가 적 미사일 반대편에서 발사돼 적 미사일을 요격하는 특성상 마하 14 이하 속도의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이 현재 운용중인 신형 패트리엇(PAC-3)의 비행속도 역시 마하 7~8 수준이지만 요격 고도가 사드보다 낮기 때문에 사드가 패트리엇보다 신뢰성이 높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 장관은 북한의 무수단 발사 의도에 대해 “북한은 이번 무수단 시험발사를 통해 엔진성능과 최대 비행거리 등을 검증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며 “결과적으로 엔진성능, 비행거리 등의 면에서 기술적 진전을 이뤄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장관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로서 북한 핵실험 가능성은 항상 배제하지 못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군 전문가에 따르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최대 속도는 마하 20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패트리엇, 사드 등으로 ICBM을 요격할 수 없다는 얘기다.

군 관계자는 “미국은 ICBM 대응용으로 GBI(지상배치요격미사일)를 실전 배치해 대비하고 있고, 사드는 해외 전개용”이라며 “우리나라는 GBI까지는 필요 없고, 사드를 보유하면 다양한 방어전략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