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중국 계열사 3곳 처분키로… 210억원 규모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한진해운은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칭다오, 다롄, 상하이 등 3곳에 있는 중국 물류법인 지분을 매각하기로 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매각이 성사됐을때 들어오는 자금 규모는 총 210억원 가량이다.

한진해운은 “6월30일 이내 처분예정이며 이 거래는 중국 상무부의 승인을 매각조건으로 하는 것으로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