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600억 규모 추가자구안 마련…항로 운영권 (주)한진에 매각

[헤럴드경제] 한진해운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항로 운영권’ 일부를 계열사인 (주)한진에 매각한다. 매각금액은 600억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주)한진에 600억원 규모의 동남아 항로 운영권을 매각키로 했다. 양사는 이날 이사회를 각각 열어 항로 운영권 매매 안건을 의결한다.

(주)한진은 한진그룹의 핵심 자회사다. 이번 거래는 채권단으로부터 한진해운 운영자금 지원 요청을 받은 뒤, 한진 그룹 측이 내놓은 자구안이다.

앞서 채권단은 한진해운에 1조원의 자체 운영자금을 마련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