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190만弗 용병 로저스와 결별 수순

[헤럴드경제] 결국 한화가 에스밀 로저스(31)와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

오른 팔꿈치 통증을 앓고 있는 로저스는 최근 한화에 “수술을 받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한화는 이미 로저스를 전력 외로 분류했다.

로저스는 지난 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3회 투구 중 팔꿈치에 이상을 느꼈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6일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에서 팔꿈치에 염증이 발견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수술을 꼭 필요한 부상은 아니지만, 재활 프로그램을 소화해도 올 시즌 등판이 불투명했다.

한화로서도 복귀 시점이 불투명한 외국인 투수를 계속 끌고 갈 수는 없었다.

결국, 한화는 최근 로저스 방출에 무게를 두고 외국인 교체 작업을 시작했다.

한편, 지난해 로저스는 시즌 중인 8월 1일 쉐인 유먼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입단해 10경기에 등판해 완투 4차례, 완봉승 3차례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해 시즌 성적은 10경기 6승 2패 평균자책점 2.97이다.

이같은 활약에 한화는 외국인 선수 역대 최고액인 190만 달러에 로저스와 재계약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