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병 대대장, ‘야동 셔틀’에 성희롱…징계는 없어 ‘제 식구 감싸기’ 지적

[헤럴드경제]2년전 부하 장교에게 음란동영상을 주기적으로 다운받아서 공급할 것을 지시해 이른바 ‘야동셔틀’로 물의를 빚었던 공군 헌병 대대장이 부하 여군들을 성희롱한 혐의로 최근 감찰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SBS에 따르면 강원도의 한 공군부대 헌병 대대장 조 모 중령은 부하 여군을 성희롱한 혐의로 지난달 말 공군의 감찰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입술에 뾰루지가 난 여군 장교에게 “성병에 걸린 것 같다”는 농담을 건네는가 하면, 또 다른 여군에겐 “모텔에 자주 가보지 않았느냐”고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이다. 또 여군들의 손을 잡거나 어깨에 손을 올리는 등 성적 수치심을 주는 행동을 일삼았단 의혹도 제기됐다.

사진=SBS 방송 화면

조 중령은 2년 전 소령일 당시 부하 장교에게 음란동영상을 주기적으로 다운받아서 공급할 것을 지시해 이른바 ‘야동셔틀’ 물의를 빚었던 장본인이다.

당시 공군은 조 중령에 대해 1개월 감봉의 가벼운 징계를, 그것도 중령으로 진급을 시킨 뒤에야 내리고서는 범죄를 수사할 헌병 대대장으로 발령까지 해서 제 식구 감싸기란 지적이 제기됐다.

공군은 이번에도 성희롱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고 있다면서 별다른 조치 없이 감찰조사를 종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