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감염병 확산 차단, 빅데이터 노하우 세계와 공유”

-SKT과 CJH 인수ㆍ합병문제, “정부가 현명한 판단할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유엔과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등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노하우 공유를 제안했다.

황 회장은 23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 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 리더스 서밋 2016’에 참석해 ‘한계가 없는 세상을 열자(Pioneering a Limitless World)’라는 주제로 연설했다.

첫 연사로 무대에 오른 황 회장은 “유엔의 17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달성하기 위해 전세계 통신사업자가 새로운 역할을 맡아야 한다”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빅데이터 공동 과제’를 제안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23일 오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 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 리더스 서밋 2016에서 ‘‘한계가 없는 세상을 열자(Pioneering a Limitless World)’를 주제로 연설했다. [제공=KT]

황 회장은 KT가 빅데이터 솔루션을 활용해 AI 확산 방지에 기여한 사례를 소개하면서, 전 세계 통신사업자들이 노력하면 감염병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은 AI뿐 아니라 사스, 메르스, 지카, 에볼라와 같은 감염병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황 회장은 공동 과제가 성공적으로 이행되려면 크게 3단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공동과제에 따르면 1단계에서는 전세계 800여 개 통신사업자가 로밍 데이터를 공유하고, 2단계로 각국 정부가 통신사업자가 로밍 데이터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유엔은 각국 정부와 통신사업자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는다.

KT는 이 과정에서 AI 및 구제역 관련 빅데이터 알고리즘을 요청 국가와 기관에 공개하고, 관련 노하우를 제공하기로 했다.

한국에서 AI가 창궐했던 2014년 KT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AI의 확산 경로가 가축수송과 사료운반 차량의 이동 경로와 상당 부분 일치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를 통해 연간 18억 달러의 손실을 막을 수 있었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농림축산식품부 검역본부와 협력해 AI 뿐 아니라 구제역 확산 방지 기술도 확보하고 있다. 또 현재 미래창조과학부, 질병관리본부 등과 함께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차단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기존 검역 시스템은 여행자가 국내로 들어올 때 최종 출발한 국가만 확인할 수 있는 데 비해 새로운 시스템은 여행자가 방문한 국가 모두를 파악할 수 있어 경유자를 통한 감염병 유입을 막을 수 있다.

황 회장은 또 이날 연설에서 KT의 정보격차해소 프로젝트인 ‘기가 스토리’를 소개하며 “사물 인터넷 시대 통신사업자는 빅데이터와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솔루션을 바탕으로 에너지 부족과 감염병 등 인류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이날 총회가 끝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의 제안에 유엔 관계자들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어 많은 통신사들이 참여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엔이 나서 각국 정부와 통신사 간 협의를 어느 정도 진행하면 KT의 빅데이터 알고리즘을 공유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이 IT 기술로 인류의 위협을 제거하고, KT가 세계에서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ㆍ합병과 관련해 황 회장은 “정부가 현명한 판단을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 2000년 설립된 UNGC는 유엔 산하 지속가능발전 전문기구로 3년마다 참가기업과 단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총회를 열고 있다. 올해는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행사가 열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