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붕괴가 현실로…브렉시트에 국민투표 촉구 나선 유럽 극우정당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24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가 현실이 되면서 프랑스와 네덜란드 등 극우 정당들이 EU탈퇴를 외치고 나섰다. 브렉시트로 인해 EU 붕괴가 촉발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는 것이다.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는 24일 영국의 선택을 환영하면서 자국에서도 EU 탈퇴 국민투표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르펜 대표는 트위터에 “자유를 위한 승리! 내가 여러 해 동안 요구해 왔듯이 프랑스와 EU에서 똑같은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의 극우정당 자유당(PVV)의 헤이르트 빌더스 당수도 EU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빌더스 당수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국가와 재정, 국경, 그리고 이민정책을 스스로 결정하기를 원한다”고 피력했다. 빌더스는 내년 3월 네덜란드 총선에서 승리해 총리가 될 경우, 영국과 같은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네덜란드 국민의 54%가 EU 탈퇴 국민투표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덜란드에서 지난 4월 실시된 EU-우크라이나 협력협정에 대한 찬반 국민투표에서 반대가 우세해 EU의 통합정책이 타격을 입었다.

당시 반대 운동을 이끌어온 빌더스 당수는 ”이 같은 국민투표 결과는 네덜란드인들이 유럽의 엘리트들에게 ‘안돼’라고 말한 것이자 EU의 종말이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EU는 지난 2014년 6월 우크라이나와 자유무역협정(FTA)을 포함한 포괄적인 협력협정을 체결했다. EU-우크라이나 FTA는 지난 1월 1일 공식 발효했다. EU-우크라이나 협정에 대해 EU 28개 회원국 중 네덜란드만 유일하게 비준하지 않은 상태다.

프랑스의 플로리앙 필리포 국민전선 부대표는 트위터에 “국민의 자유는 언제나 끝에 승리한다! 브라보 영국”이라면서 “이제 우리 차례다! 브렉시트! 프렉시트(프랑스 EU 탈퇴)”라고 강조했다. 반 이민 반 EU를 외치고 있는 국민전선은 경제난과 잇단 이슬람 극단주의자 테러 등에 힘입어 2014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26%의 득표율로 프랑스 제1당에 오른 바 있다. 지난해 12월 지방선거 1차 투표에서도 득표율 1위를 자랑했다.

브렉시트가 결정되면서 EU가입국의 극우정당들이 잇따라 EU 탈퇴 국민투표 실시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넥시트’와 ‘프렉시트’가전망되고 있다. 2차 대전 이후 대륙통합의 상징이자 민주평화적 국제체제를 상징했던 EU는 결국 재정적 편차와 불안을 이기지 못하고 붕괴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