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도 팬택 ‘아임백’에 ‘화끈한’ 보조금 푼다…“SKT와 비슷한 수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팬택의 새 스마트폰 ‘아임백(IM-100)’의 예약 판매가 시작된 가운데, SK텔레콤에 이어 KT도 넉넉한 공시지원금을 책정할 것으로 보인다.

KT(회장 황창규)는 팬택 스마트폰 ‘아임백’ 예약가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KT 공식 온라인몰 ‘올레샵(www.ollehshop.com)’을 통해 이날 오후 3시부터 29일까지 예약가입이 가능하다.

‘올레샵’에서 예약가입 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보조배터리(5000mAh)와 젤리케이스가 제공되고, 추가로 넥밴드, MicroSD 카드가 사은품으로 주어진다.

출고가는 44만9900원으로, 공시지원금은 추후 KT 올레샵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KT 관계자는 “공시지원금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SK텔레콤에서 책정한 것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아임백의 예약 판매 소식을 전하며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최고가 요금제인 band100 요금제에서 33만 원으로 공시지원금 상한선 수준이다. 최저 요금제인 band29에선 10만원 대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사전예약 기간에 일찌감치 공시지원금을 공개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파격적인 보조금을 책정한 데 대한 자신감이자, 경쟁사보다 화제성을 선점해 가입자를 유치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팬택이 1년 7개월여 만에 내놓은 신작 ‘아임백(IM-100)’은 블랙ㆍ화이트 본체와 골드 색상의 휠 키가 어우러진 세련된 디자인을 자랑한다. ▷음악 재생, 카메라 촬영 등 다양한 컨트롤이 가능한 ‘휠(Wheel) 키’ ▷블루투스 스피커, 무선충전, 조명 기능이 탑재된 번들 액세서리 ‘스톤(Stone)’ 등이 이색적인 제품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