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측근 박선숙 의원, 리베이트 의혹 벗어날수 있을까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27일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 대표의 측근인, 박선숙 의원은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의 중심에 있는 김수민 측이, 사건 개입이 없었다는 그간의 국민의당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서면서 리베이트 의혹은 새 국면을 맞고 있다.

박 의원은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과 함께 인쇄업체 A와 TV광고업체 B에 김 의원이 대주주로 있는 브랜드호텔에 리베이트를 제공하도록 지시하고,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작성하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A 업체와 20억9000만원 규모의 선거공보물 인쇄계약을, B 업체와는11억원 규모의 TV라디오 광고대행계약을 맺었다. A 업체와 B 업체는 브랜드호텔과 재하청 계약을 맺고 각각 1억 1000만원과 1억2820만원을 용역비 명목으로 지급했다. 선관위는 이 돈을 리베이트로 보고 있다.

국민의당은 사건이 알려진 직후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자체 조사를 한 후 “당으로 흘러들어온 자금은 없다”고 결론냈다. 지난 16일 검찰에 출석한 왕 사무부총장 역시 16일 “리베이트 요구는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도 “리베이트는 없었다”고 수차례 밝혀왔다.

하지만 23일 김 의원이 서부지검에 출석하면서 리베이트 의혹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김 의원 측이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하고 개입했다는 언론 인터뷰를 잇따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 의원 측은 지난 2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대표로 있던 브랜드호텔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 “국민의당과 관련 없는 거로 처리하라고 얘기를 하고, 그래야 되나 보다 하고…그렇게 하면 괜찮은가 보다 해서…”며 국민의당 차원에서 사건 은폐 시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꼬리 자르기라고 봅니다. 희생양이에요. 선거비용 회계를 허위 보고하면 선거법상 안 되잖아요. 선거비용 보고하는 게 당 사무총장 사무부총장 아니에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또 다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당의 지시로 (허위)계약이 이뤄졌고, 특히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의원 측이 당의 입장과 다른 주장을 하고 나선 데는 국민의당이 김 의원 선에서 상황을 정리하려고 한다는 판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은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박 의원이 지난 대선때 안 대표를 도운 최측근 이라는 점에서 국민의당이 김 의원 선에서 사건을 정리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당내부에서는 사건이 어느정도 진정된 뒤, 김 의원이 탈당을 하길 원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비례대표인 김 의원이 스스로 탈당을 하게 되면, 비례대표 의원직은 승계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