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비핵화에 대한 의지 결코 흔들리지 않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의지는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6ㆍ25전쟁 제66주년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외면하고 4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면서 위험천만한 고립과 대결의 길로 걷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6ㆍ25전쟁이 발발한지 66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한반도에서는 냉전의 비극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북한은) 최근에는 핵보유국을 주장하며 사이버테러와 도발 위협 등으로 긴장을 높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정부는 참전용사들께서 피와 땀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이 북한의 위협에서 벗어나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나아가 평화통일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튼튼한 안보태세를 구축하고 유엔참전국 등 국제사회와 공조해 강력한 대북제재와 압박을 지속적으로 강화함으로써 북한이 핵을 내려놓지 않고서는 체제를 유지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닫게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언급은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화성-10) 시험발사 등을 통해 핵 투발수단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을 확보하고 한반도 정세의 틀을 근본적으로 뒤흔들려는 상황에서 강도 높은 대북제재와 압박을 통한 북한 비핵화를 지속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전날 전군 주요지휘관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격려 오찬에서도 “우리는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이 변화의 길을 택할 때까지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저는 우리 사회가 참전용사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다하고 호국영웅들의 애국심을 후세에 계승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그것이 평화통일의 기반을 닦는 첫걸음이기도 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국가를 위한 희생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믿음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호국영웅들의 헌신과 희생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보훈을 강조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