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리베이트 의혹’ 국민의당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 구속영장 청구

-수사 시작 후 첫 구속…23일 김수민 의원 조사 후 전격 청구

-27일 예정된 박선숙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 檢 조사에 관심 쏠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검찰이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 ‘리베이트’ 사건과 관련해 총선 당시 당 재무 부문을 책임졌던 왕주현<사진> 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도균)는 24일 왕주현 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에 대해 정치자금법위반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겸찰에 따르면 왕 전 부총장은 제20대 총선에서 홍보를 위해 광고ㆍ홍보 전문가들을 모아 선거홍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선거홍보 업무를 총괄하면서, 지난 3~5월께 선거운동과 관련된 대가 지급을 위해 광고업체에 광고계약과 관련해 사례비(속칭 리베이트)를 요구, 선거홍보 TF에 이를 지급했다.

[사진=헤럴드경제]

또, 왕 전 부총장은 4월께 리베이트로 지급한 금액까지 실제 사용한 선거비용인 것차럼 꾸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3억여원의 허위 보전청구를 했고, 이 중 1억여원을 보전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왕 전 부총장은 지난 16일 오선 서울서부지검에 출두하며 기자들과 만나 브랜드호텔과 계약을 맺은 인쇄물광고업체 비컴에 리베이트를 요구했다는 혐의에 대해 “리베이트가 있었다는 것 조차 보르고 지시한 적도 없고 요구한 적도 없다”며 부인한 바 있다.

이어 그는 리베이트 1억7820만원을 수수할 것에 대해 김 의원, 박선숙 당시 사무총장과 사전에 논의했다가 사후에 허위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중앙선관위의 고발내용에 대해 “아직 고발장을 보지 못했고 선관위 보도자료에 이름이 특정하게 명기되지 않은 만큼 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