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달픈 직장인] 경기불황 여파, 점심값 처음으로 줄였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경기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직장인들은 점심값마져 아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직장인 1115명을 대상으로 평균 점심값을 조사한 결과 6370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조사(6566원)때 보다 3,0% 낮은 수준이다.

무엇보다도 잡코리아가 직장인 점심값 조사를 시작한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를 보인 것이어서 직장인들의 팍팍한 삶이 점심값 줄이기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것이다. 잡코리아가 처음 점심값 설문을 시작한 2009년 5193원을 시작으로, 해마다 4.0%의 증가율을 보이며 오름세를 이어왔다.

점심을 어디서 하는지에 대해선 43.9%가 ‘근처 식당에서 사먹는다’고 답했다. 뒤 이어 ‘구내식당에서 먹는다(34.9%)’, ‘도시락을 싸온다(13.5%)’, ‘편의점 등에서 사다 먹는다(6.1%)’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선 ‘근처 식당에서 먹는다’는 응답이 68.7%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도시락을 싸온다(5.1%)’거나 ‘편의점 등에서 사다 먹는다(2.8%)’는 응답자는 7.9%에 그쳤었다.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점심값이 작년에 비해 어떤지에 대해선 ‘많이 올랐다(27.3%)’거나 ‘조금 올랐다(46.3%)’등 올랐다는 응담이 73.5%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비슷하다(24.6%)’거나 ‘내렸다(1.9%)’는 응답자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