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달픈 직장인] 스트레스 1위는 ‘상사’, 2위는 ‘인간관계’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직장인들이 직장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주는 요소는 ‘상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자사 회원 788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스트레스’에 대해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들의 85%는 ‘직장 내 심리적 압박을 주는 존재가 있다’고 밝혔으며, ‘회사 안에서 기댈 데가 없고 외롭다’고 느끼는 응답자들도 무려 80%에 달했다.

직장인들에게 가장 큰 압박으로 다가오는 존재는 단연 ‘직장상사(29%)’였으며 뒤 이어 ‘원만하지 않은 직장 내 인간관계(20%)’, ‘과도한 업무량(19%)’, ‘능력을 넘어선 주위의 기대(15%)’ 등의 순이었다.

직장 내 스트레스는 이직’에 대한 고민으로도 이어졌다. 직장생활을 하며 이직을 고려했던 응답자는 86%에 이르렀다. 그 이유로는 ‘직장 내 인간관계 문제(30%)’가 가장 많이 꼽혔으며 ‘낮은 연봉(27%)’, ‘많은 업무량(20%)’ 등의 응답도 있었다.

직장 내 스트레스에 대한 대응은 대부분 소극적이었다. ‘직장 내에서 발생한 인간관계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묵묵히 참을 뿐(32%)’, ‘문제 해결보다는 하고 있는 업무에 열중한다(26%)’ 등 소극적인 대처를 한다는 응답자가 과반수였다. 반면 ‘직접 나서 적극적으로 해결한다’는 응답은 20%, ‘제 3자에게 중재를 요청한다’는 응답은 12%에 그쳤다.

응답자들이 심리적 압박을 이겨내기 위해 하는 행동은 ‘음주(23%)’가 가장 많았으며 ‘운동(21%)’, ‘폭식(19%)’, ‘게임(14%)’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없다’는 응답도 13%나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